(로맨스소설) 잔혹, 그 달콤한 사랑(최악의 첫날밤) - 준영

(로맨스소설) 잔혹, 그 달콤한 사랑(최악의 첫날밤)

By 준영

  • Release Date - Published: 2016-04-12
  • Book Genre: Romance
  • Author: 준영
Our rating: 5/5 stars

Score: (From 0 Ratings)

(로맨스소설) 잔혹, 그 달콤한 사랑(최악의 첫날밤) 준영 read online review & book description:

페이지 
http://www.krbooks.blog.me

2009년 종이책 출간작입니다.

침착이고, 태연이고, 의연이고 뭐 그딴 거 다 필요 없어. 저 자식 정말 죽여 버리고 싶을 정도로 얄밉다.
6년이나 지났는데도 어쩜 이렇게 사람 화를 돋우는 건 여전한지…….
하나도 안 변했잖아! 그런 놈과 이대로 약혼을? 그리고 결혼을? 그 악마 같은 놈이랑?
차라리 길에 나자빠져 있는 아무 남자나 한 명 데려다가 같이 사는 게 낫겠다는 생각이 들었다.
그러면 적어도 매일 약 올리며 괴롭히지는 않을 것이 아닌가.

샤워가운을 걸치고 수건으로 젖은 머리카락의 물기를 털어내며
거실로 나온 그녀의 눈에 큰 선글라스를 낀 채 캐주얼 차림을 한 승현이 보였다.
뭐야? 저건? 그 자식 때문에 하도 스트레스를 받아서 그런지 이제 헛것이 다 보이네.
“이제 들어왔냐?”
그 순간, 그녀의 귓가에 들려오는 승현의 태연한 음성. 헛것이 아닌가 보다.
지금 이 시간에, 내 집에, 저 자식이 왜 있어? 이게 도대체 어찌된 일이야?

“그래서, 넌 괴물 같은 나랑 한집에서 살겠다는 거야?”
“뭐 혼자 사는 것도 심심하고, 여기 있으면 재밌을 것 같긴 하다.
왜, 내가 너 덮치기라도 할까 봐 겁나?”
“뭐, 뭐어?”
“왜 이렇게라도 할까 봐?”
승현은 청명의 허리를 한 팔로 감아 품으로 끌어당겼다.
이, 이 자식이 정말 미쳤나! 그녀의 허리를 감싼 그의 단단한 팔에 점점 힘이 들어갔다.
‘뭐, 뭐야 너…… 얼굴은 왜 또 가까이 오는데?’
키스하려는 듯 느릿하게 다가오는 승현의 얼굴에 청명은 쿵쾅쿵쾅 심장이 미친 듯 뛰어 두 눈을 질끈 감아버렸다.
어라? 그런데 이상한 일이었다. 한참이 지났는데도 입술에 아무런 촉감도 느껴지지 않았다.
슬며시 눈꺼풀을 들어 올리자 사악하게 웃고 있는 승현의 모습이 시야로 들어왔다.
청명은 얼굴을 확 붉히며 버럭 소리를 질렀다.
“뭐, 뭐야!”
“너무 쉽네, 사장님?”
으아아악! 또 당했다. 악마 같은 자식! 이 사악한 자식!

(로맨스소설) 잔혹, 그 달콤한 사랑(최악의 첫날밤) book review (로맨스소설) 잔혹, 그 달콤한 사랑(최악의 첫날밤) ePUB; 준영; Romance books.

Post a review about this book